IN축제전주·남원·정읍
2017 전주세계소리축제,  남상일 정광수제 ‘수궁가’
엄범희 기자  |  bhaum27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2  13:50: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명창들의 음악성이 어우러진 소리꾼
- 맑고, 곱고, 기교 있는 소리. 소리판을 휘어잡는 능력

   
 

남상일은 올해 소리축제에 초청된 소리꾼 중 유일한 30대 소리꾼이다. 

그만큼 예술가로서의 그의 능력이 출중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남상일은 완주 출신으로 조소녀에게 판소리를 배워 어려서부터 명창으로 이름을 날렸다.

대학을 졸업하고 국립창극단에 들어간 남상일은 주역을 도맡다시피 하면서 안숙선 명창으로부터 <수궁가>, <적벽가> 등을 배웠다. 지금은 국립창극단을 그만두고 다양한 연예 활동에 종사하면서 활동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남상일이 안숙선으로부터 배운 <수궁가>는 정광수제로 일컬어진다. 안숙선이 정광수로부터 배운 <수궁가>는 우리나라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소리이다.

정광수는 <수궁가>를 동편제 소리꾼으로 <수궁가>와 <적벽가>를 잘했던 유성준으로부터 물려받았다.

유성준으로부터 <수궁가>를 물려받은 사람은 임방울, 김연수, 강도근 등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유성준제라고 부르지 않고 정광수제라고 부르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부르는 <수궁가>와는 달리 정광수 나름의 특징이 강하기 때문이다.

유성준제 <수궁가>는 정광수에 와서 재탄생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정광수제 <수궁가>는 정통 동편제 <수궁가>이다.

게다가 정광수는 수리성에 뻣뻣한 목을 가졌다.

그래서 강하고 힘찬 느낌을 준다. 이 소리가 우리나라 최고의 기교적인 소리꾼인 안숙선을 거치면서 다시 부드러움과 기교를 더했다.

그러므로 남상일이 부르는 <수궁가>는 여러 명창들의 음악성이 어우러진 명곡이라고 할 수 있다.

남상일은 국립창극단에서 오래 동안 창극을 했고, 또 현대적인 국악 단체에도 몸을 담아 활동했던 다양하고도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맑고, 곱고, 기교적인 소리에 소리판을 휘어잡는 능력까지 갖춘 소리꾼의 <수궁가>가 기대된다.

엄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 명칭:(주)투데이안  |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649 (금암동, 외 1필지)   |  대표전화 : 063)714-2658  |  종별 : 인터넷 신문
등록번호 : 전북 아 00062  |  등록일 : 2012년 12월 19일  |  최초 발행일 : 2009년 7월 1일  |  발행·편집인 : 엄범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범희
Copyright © (주)투데이안.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mail to webmaster@today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