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in축제전주·남원·정읍
2017 전주세계소리축제, 윤진철 보성소리 ‘적벽가’
엄범희 기자  |  bhaum27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2  13:47: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완숙한 성음, 짙은 소리
-우리나라 남성 판소리의 수준을 대표하다

   
 

윤진철 명창이 부를 <적벽가>는 서편제 판소리의 시조라고 하는 박유전으로부터 시작이 돼 정재근, 정응민, 정권진으로 이어진 소리이다.

박유전의 호가 강산이었기 때문에 이 소리는 오래 동안 강산제 <적벽가>라고 부르기도 했다. 이 <적벽가>는 박유전으로부터 이어져 내려온 것이기 때문에 서편제 <적벽가>에 속한다.

그래서 구례, 남원 등지에 전승된 동편제 <적벽가>와는 사설이나 음악이 많이 다르다. 윤진철은 정권진으로부터 이 <적벽가>를 물려받았다.

윤진철이 정권진을 만난 것은 광주에서였다. 정권진은 서울에서 할동하다가 1982년 전남대학교 대우교수가 돼 광주에 내려가 후진을 양성했는데, 윤진철이 이때 정권진을 만난 것이다.

그런데 정권진은 1986년 60세에 별세하고 만다. 그러니까 윤진철은 정권진의 마지막 제자로서 정권진의 가장 완숙한 소리를 배웠다고 할 수 있다.

윤진철은 스승 정권진의 소리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구사하는 목이나 지향하는 예술 세계 등이 스승과 같다.

정권진은 특히 성음을 중요시했기 때문에 아기자기한 소리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윤진철 또한 이러한 스승의 특징을 잘 보여줄 것이다.

윤진철은 북도 잘 친다. 윤진철이 판소리를 시작할 무렵인 1970년대는 판소리가 거의 사멸지경에 이른 때였다. 여자들도 소리를 배우는 사람이 거의 없는데, 남자가 나타났으니 기대가 남달랐다.

게다가 소리면 소리, 북이면 북 못하는 게 없었다. 윤진철은 판소리계의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이번 소리축제에서 윤진철이 들려줄 <적벽가>는 그러한 기대의 결과를 보여줄 것이다.

윤진철은 우리나라 남성 판소리의 수준을 대표한다.

그러기에 전주세계소리축제에 이미 여러 차례 초청돼 성공적인 공연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다시 그를 초청한 것은 중견 소리꾼 중에는 <적벽가>를 그만큼 제대로 부르는 남자 소리꾼이 많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엄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 명칭:(주)투데이안  |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649 (금암동, 외 1필지)   |  대표전화 : 063)714-2658  |  종별 : 인터넷 신문
등록번호 : 전북 아 00062  |  등록일 : 2012년 12월 19일  |  최초 발행일 : 2009년 7월 1일  |  발행·편집인 : 엄범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범희
Copyright © (주)투데이안.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mail to webmaster@today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