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전주
(사)전주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에 박흥식 영화감독 취임
엄범희 기자  |  bhaum27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1  16:0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영화영상산업에 대한 풍부한 경험 바탕으로 전주지역 영화영상산업 발전 이끌 것 기대

   
 

대한민국 영화의 도시인 전주시 영화영상산업을 이끌어갈 (사)전주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부위원장)에 박흥식 영화감독이 취임했다.

(사)전주영상위원회(위원장 김승수 전주시장, 이하 전주영상위)는 21일 전주시장실에서 제3대 부위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에서는 영화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로 데뷔해 지난 2001년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감독상을 수상하고, 이후 ‘인어공주’, ‘사랑해, 말순씨’, ‘협녀, 칼의 기억’, ‘해어화’ 등의 영화를 연출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펼쳐온 박 감독이 취임했다.

신임 운영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2022년 1월 20일까지 3년간이다.

이에 앞서, 전주영상위는 지난해 12월 진행한 공개공모를 거쳐 제3대 운영위원장으로 박흥식 영화감독을 선임했다.

전주시는 20여 년의 영화 경력과 방송 드라마 연출 경력도 있는 박흥식 신임 운영위원장이 취임함에 따라 영화영상산업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기반으로 전주영상위의 전문성을 확립하고, 지역 영화 발전을 위한 프로세스 구축 등 전주영상위의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흥식 신임 운영위원장은 “지난 영화 촬영에 도움을 받았던 전주시와 전주시민에 대한 고마움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영화도시 전주의 위상에 걸맞게 영화영상 유치를 기반으로 직원들의 전문성 강화, 전주시민 및 지역영화인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영화영상 문화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주영상위는 전주와 전라북도 영화산업 발전을 위해 지난 2001년 설립됐으며, 지난해 64편의 영화를 유치하고,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운영과 지역 영화인 발굴 및 제작지원에도 힘쓰는 등 영화의 도시 전주의 영화영상산업을 이끌어왔다.

엄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 명칭:(주)투데이안  |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649 (금암동, 외 1필지)   |  대표전화 : 063)714-2658  |  종별 : 인터넷 신문
등록번호 : 전북 아 00062  |  등록일 : 2012년 12월 19일  |  최초 발행일 : 2009년 7월 1일  |  발행·편집인 : 엄범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범희
Copyright © (주)투데이안.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mail to webmaster@today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