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치
다스 수사 본궤도 진입…내주부터 핵심 관계자 줄소환
투데이안  |  bhaum27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3  20:52: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다스 수사팀, 120억 실체·정호영 전 특검 직무유기 집중
-정 전 특검팀 관계자 조만간 소환…공소시효 임박해 속도
-다스 경리 직원·MB 최측근들도 이르면 내주 소환 방침
-압수물 분석과 계좌추적 병행…추가 비자금 여부도 주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의혹 수사가 2라운드에 돌입한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다스 전·현직 핵심인물과 정호영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지난 11일 단행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두 갈래로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정 전 특검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 입증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120억원의 성격 규명 및 추가 비자금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검찰은 최근 다스 본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주요 인물의 소환을 앞두고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를 최대한 수집하기 위해서다. 

 이번 압수수색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해 12월26일 다스 수사팀이 출범한 지 16일만에 실시됐다는 점 이외에 향후 소환될 인물들을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다. 


 검찰은 압수수색 대상자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다스 본사를 포함해 서울지사가 위치해 있는 서초동 영포빌딩, 일부 관련자들의 주거지가 꼽힌다.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와, 횡령 자금을 함께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진 협력업체 경리 담당 이모씨,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권승호 전 전무의 집도 압수수색 대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 분석에 주력하면서 수사망을 좁혀나가고 있다. 압수수색 단행에 앞서 검찰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 전 특검 관계자 중 소환 대상자를 선별하고 있다"며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소환 대상자가 정해지는 대로 접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전 특검은 다스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알고도 이를 수사하거나 검찰에 인계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스 의혹이 불거졌던 2008년 당시 정 전 특검은 조씨가 개인적으로 회사 자금을 횡령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참여연대 등은 2008년 정 전 특검이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씨 등이 12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사실을 파악하고도 사법처리 하지 않은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당시 수사팀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 전 특검의 직무유기 의혹을 따져볼 예정이다. 하지만 정 전 특검팀은 비자금 은폐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다스 특검팀이 120억원 횡령 의혹과 관련한 수사 의뢰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반면 정 전 특검팀은 이미 당시 모든 자료를 검찰에 인계했으며 수사 지속 조치를 내렸다고 맞서고 있다.

 이 같이 주장이 상반된 탓에 검찰이 정 전 특검 관계자들을 소환하더라도 의혹의 실타래가 쉽게 풀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이 사건 공소시효 만료일이 2월21일로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태라 검찰은 시간과의 싸움도 벌어야 하는 상황이다. 


 검찰은 다스 전·현직 핵심인물들 소환도 벼르고 있다. 

 검찰이 자금 흐름을 조사하고 있는 대상자는 최소 30여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인물들 중 장남 이시형씨와 큰형 이상은씨, 조카 이동형씨, 처남 김재정씨, 김재정씨 부인 권영미씨, 매제인 김진 전 다스 부사장 등 가족 및 친인척들이 집중 조사 대상이다. 

 이에 더해 김 전 다스 사장과 강경호 다스 공동대표 등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도 해당된다. 차명계좌 관리를 위해 명의를 빌려준 다스 납품업체 직원 이씨와 그의 친인척 17명도 대상이다.

 자금 분석은 120억원의 주체를 파악하기 위한 기초 작업인 만큼 검찰도 주력하는 부분이다. 소환 대상자들을 선정하는 밑그림이기도 하다. 

 검찰은 고발인 등으로부터 제기되고 있는 추가 비자금의 존재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특정된 게 없지만 고발인들 자료까지 포함해 들여다보고 있다"며 "하다 보면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26일 다스 수사팀을 공식 발족한 후 참여연대 관계자와 채동영 전 경리팀장, 김모 전 총무차장, 운전기사로 일한 김종백씨 등 다스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하며 비자금 의혹을 입증하기 위한 수사에 박차를 가해왔다.

투데이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 명칭:(주)투데이안  |  발행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649 (금암동, 외 1필지)   |  대표전화 : 063)714-2658  |  종별 : 인터넷 신문
등록번호 : 전북 아 00062  |  등록일 : 2012년 12월 19일  |  최초 발행일 : 2009년 7월 1일  |  발행·편집인 : 엄범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환식
Copyright © (주)투데이안.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mail to webmaster@todayan.com